실망과 분노 등 어수선한 충북사회

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

닫기

- +

뉴스듣기

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

오늘의 핫뉴스

닫기
[연말결산 ④] 촛불·AI 연말 강타, 각종 아동학대·노예사건 충격, 정관계 낙마와 불명예
청주CBS는 다사다난했던 2016년을 보내며 올 한해 지역사회 각 분야의 주요 뉴스를 되짚어 보는 연속보도를 마련했다. 30일은 시리즈 네번째 마지막 순서로 충북 사회 1년을 되돌아봤다. [편집자 주]
2016 청주 연말결산
① 20대 총선은 '견제와 균형'…새해 반기문 출격에 '지각변동'
② 우수한 경제성적표 받았지만… 충북도정의 명암(明暗)
③ 청주시정 1년 성과와 과제
④ 실망과 분노 등 어수선한 충북사회

(사진=자료사진)
국정 농단 사태로 빚어진 사상 최대 규모의 촛불은 충북에서도 뜨겁게 타올랐다.

지난 달 3일 불 붙은 충북 촛불은 5차에 걸쳐 광장을 뜨겁게 달궜고, 단순한 분노를 넘어 새로운 사회를 열망하는 국민 질서로 여전히 꺼지지 않고 있다.

다만 올 한해 도민들의 정관계에 대한 실망은 어찌보면 이보다 일찌감치 시작됐다.

임각수 괴산군수는 지난 달 부인밭 석축 특혜와 외식업체 뇌물 수수 사건에 대한 징역형이 확정돼 중도낙마했다.

결국 연초에 잠시 풀려났다가 반년 만에 항소심에서 또다시 법정구속됐던 임 군수는 무소속 3선 신화를 허무하게 교도소에서 마감했다.

지난 4월 총선에 처음으로 금뱃지를 단 제천·단양 권석창 국회의원도 도내 당선자 가운데서는 유일하게 각종 선거법 위반 혐의로 법정에 서는 불명예를 피해가지 못했다.

연초부터 끊임없이 터져나온 사회적 약자를 상대로 한 대형 사건 소식은 그야말로 충격의 연속이었다.


지난 3월 청주에서는 친모의 가혹 행위로 숨진 4살된 안모양이 암매장된 사실이 사건 발생 5년 만에 드러났지만 끝내 시신은 찾을 수 없었다.

이른바 축사노예, 타이어노예 등으로 이름 붙여진 각종 장애인 노동력 착취 사건으로 관계당국이 전수조사 등의 대책을 쏟아냈지만 실효성 논란은 여전하다.


(사진=자료사진)
청렴 사회와 경기 침체라는 양날의 검이 된 '김영란법'과 사상 최대 규모로 경각심을 불러일으킨 '경주 지진'에 이어 연말에는 조류인플루엔자가 충북 사회 전반를 강타했다.

지난 달 16일 음성발 AI는 삽시간에 6개 시·군으로 번져 현재까지만 108개 농장에서 400만 마리의 가까운 가금류가 살처분됐다.

그나마 충북교육은 고교 입학 배정 방식 변경과 충북교육공동체헌장 제정, 행복교육지구선정 등으로 교육개혁의 신호탄을 쐈다.

하지만 이 과정에서 발생한 안팎의 끊임없는 잡음으로 한계를 동시에 확인한 한해였다.

한마디로 어수선했던 병신년(丙申年) 한 해를 뒤로하고 정유년(丁酉年) 새해에는 충북 사회 전반이 새로운 질서 속에 안정을 찾기를 도민들은 간절히 기도하고 있다.

추천기사

많이 본 뉴스

상단으로 이동
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

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

제보 APP설치 PC버전

저작권자 ©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

×