100회 맞은 '사랑과 전쟁', 출연진에게 '사랑과 전쟁'이란?

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

닫기

- +

뉴스듣기

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

오늘의 핫뉴스

닫기
결혼 지침서, 힐링 드라마 "작품 통해 결혼 생활 배웠으면"

KBS 2TV '부부클리닉-사랑과 전쟁' 시즌2가 100회를 맞이하면서 그동안 출연했던 배우들이 남다른 소회를 전했다.

서관순, 민지영, 최영완 등 '사랑과 전쟁' 간판 배우들은 1일 서울시 영등포구 KBS 신관에서 열린 KBS 2TV '부부클리닉-사랑과 전쟁'(이하 사랑과 전쟁) 시즌2 100회 특집 기자간담회에서 "'사랑과 전쟁'을 불륜이나 막장이 아닌 교육 드라마로 봐주셨으면 좋겠다"는 바람을 드러냈다.

1999년 첫 방송을 시작한 '사랑과전쟁'은 2009년 시즌1이 종영될 때까지 10년간 꾸준하게 사랑 받았다. 부부가 겪고 있는 실제 사연을 재구성해 부여주고 전문가들의 조언을 통해 해결방안을 제시한다는 점에서 큰 공감을 이끌어 냈다. 당시 배우 신구의 "4주 후에 뵙겠습니다"는 유행어가 될 정도였다.

2009년 돌연 폐지 됐지만 2년 만에 시즌 2로 돌아올 수 있었던 것도 탄탄한 고정 시청자들의 요청이 컸다.

하지만 '이혼'을 중심 소재로 다룬 다는 점에서 '불륜드라마'라는 지적을 받아야 했다. 시즌 2에 접어들면서 불륜이나 외도 보다는 시댁과의 갈등 등 가족 문제 전반에 대해 다루고 있지만 '불륜'이란 꼬리표는 여전히 따라 붙고 있다.

'사랑과 전쟁'에 오랫동안 출연해온 서관순은 "드라마 자체가 실화를 바탕으로 했다"며 "일반적인 막장이 아니다. 허구가 아닌 삶에서 일어나는 일들이다 보니 대본을 볼 때 화가 나기도 한다"고 말했다.


이어 "결혼을 하지 않은 분들은 드라마를 통해 신중하게 사랑을 선택할 수 있고, 나이 드신 분들은 자기반성을 할 수 있을 것"이라며 "프로그램을 하면서 많은 걸 느낀다. 일종의 교육프로그램인 것 같다"고 덧붙였다.

민지영 역시 "'사랑과 전쟁'을 통해 많이 배웠다"고 강조했다.


민지영은 "''사랑과 전쟁'에 출연해서 시집가지 않는 것이냐'는 질문을 많이 받는데, 그건 아니다"며 "초기엔 결혼 생활의 끝이 이혼이라는 생각도 들었지만, 결혼 후 갈등 상황에서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, 왜 문제가 생겼는지를 이제는 알 것 같다"고 말했다.

또 "결혼생활 지침서로 봐주셨으면 좋겠다"며 "불륜이나 재연, 막장드라마가 아닌 온 국민이 아는 국민드라마라는 희망을 갖고 열심히 하겠다"고 전했다.

박기현 PD는 "시즌1에서는 부부사이 침실 갈등이 주를 이뤘지만 시즌2에서는 가족간의 갈등에 집중하고 있다"며 달라진 정체성을 소개했다.

박 PD는 "부부문제에서 나가아 시집, 교육, 노인부부 등 가족 문제로 확장해 해결책을 제시할 것"이라며 "앞으로도 가족 문제에 더 많이 집중하겠다"는 계획을 전했다.

한편 100회 특집 '사랑과 전쟁'은 17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. '며느리 열전'을 콘셉트로 세 명의 며느리가 겪는 신경전과 갈등을 소개할 예정이다. 민지영, 최영완, 서관순 외에 NS윤지도 출연한다.

추천기사

클릭! 똑똑한 소비생활

많이 본 뉴스

상단으로 이동
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

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

제보 APP설치 PC버전

저작권자 ©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

×